주요뉴스 
2018.05.25 (금)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방귀쟁이 며느리들
살아있는 양주설화⑭
  2018-01-18 10:57:50 입력

배설은 인간이 느끼는 최고의 카타르시스이다. 사실 먹은 만큼 배설하지 않으면 몸에 병이 생기기 때문에 잠과 음식물 섭취만큼 배설은 인간이 거부할 수 없는 중요한 욕구이기도 하다. 이 세 가지는 참으면 오히려 병이 된다.

해학의 측면에서 볼 때 배설은 다양한 형태로 나오기도 하는데,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웃음을 던져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방귀이다. 소재가 재미있는 만큼 설화에도 방귀를 소재로 하는 이야기가 전국적으로 분포되어 있을 정도로 많이 전해진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제작한 <한국구비문학대계>를 살펴보면 2012년에 양주시에서 채록한 재미있는 방귀를 소개한다. 모두 방귀쟁이 며느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장흥면 삼상리 주민 임인철씨가 들려준 이야기이다. 어느 집에 시집을 온 며느리가 얼굴이 너무 노랗게 변해서 안절부절 못하고 있었다. 이를 이상하게 본 시아버지가 왜 그러냐고 물어보니까 방귀를 좀 껴야 하는데 뀌지 못해 병이 날 것 같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시아버지는 방귀를 뀌어봐야 얼마나 뀌겠는가 싶어서 마음대로 뀌라고 했다. 그랬더니 며느리가 방귀에 놀라니까 가마솥을 붙들고 있으라고 말하며 방귀를 뀌기 시작했다. ‘뿡뿡뿡뿡!’ 그 소리에 놀란 시아버지는 가마솥에 들어갔다 나왔다 들어갔다 나왔다 했다고 한다.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황골 주민 강귀영씨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전해주었다. 이곳 며느리도 방귀를 참다가 얼굴이 누렇게 변하자 시아버지가 감나무 밑에 가서 방귀를 뀌게 했다.

며느리는 자신의 방귀에 시아버지가 놀랄까봐 감나무를 붙잡게 하고 방구를 뀌었다. 그러자 방귀의 커다란 기세에 감이 후두둑 시아버지에게 떨어졌다. 감을 맞은 시아버지는 며느리더러 방귀를 그만 뀌라고 사정해서 멈추게 했다.

도하리 황골 주민 이윤자씨의 이야기에는 시아버지와 시어머니 앞에서 며느리가 방귀를 뀌는데, 시아버지는 상기둥을 잡고, 시어머니는 아궁이 솥뚜껑을 잡고 있었다. 며느리가 계속 방귀를 뀌었다가는 집이 날아갈 것 같아서 며느리에게 그만 뀌라고 소리를 쳤다고 한다.

2018-01-19 09:50:37 수정 이재희 기자(hotnews24@paran.com)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클린인터넷코드 : a5f558e3de
클린인터넷을 위해 빨간글씨를 입력하세요.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G마크 인증 친환경 양주골쌀 CF
 
양주 어디까지 가봤니?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 등록
 안병용 “아동복지관 건립…심리
 안병용, 필승 기원 일러스트 기
 박형덕, 동두천시장 후보 등록
 김동근, 의정부시장 후보 등록
 이성호, 양주시장 후보 등록
 박형덕, 대머리 역발상 선거운동
 꿈을담는틀 “기출 ‘밥 시리즈
 안병용 “시장 직속 생활화학물
 국은주, 신곡2동 거리 풀뽑기 참
 안병용, 어르신복지기금 모으기
 최용덕, 민주당 후보들과 교통안
 동두천시 생연1동 주민자치위원
 출산문화 장려를 위한 “똑똑하
 의정부시 청소년수련관, “기차
 양주시 은현면, 시민참여 꽃 심
 양주시, 음식문화 개선 캠페인
 도, 워킹맘 고충 상담 전문가 지
 돈 없어서 세금 못낸다더니 …
 박인범, 무소속 시의원 출마 가
 김동근·이흥규·박형덕, 지역발
 이성호 “이흥규 1호선 증편 허
 장수의 걸림돌인 근감소증 해결
 강박증 탈출
 “적폐 국회 규탄, 홍문종 구속
 이희창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박형덕, 자재암에서 동두천시 풍
 고산지킴이, 구성마을 마을길 정
 경동대 한국어교원학과 일방 폐
 율정마을7단지 문화행사
 
박인범, 무소속 시의원 출마 가닥?
 
경기북부 본가, ‘양주목 관아’ 개관
 
지방분권과 경기북부 분도, 그 상관관계
 
“애정과 자긍심이 우리의 힘”
 
장흥농협, 원로 조합원 한마음대회
 
임호석, ‘수퍼 로또’ 당첨될듯…김연균·정선희도
 
강박증 탈출
 
궁예의 비참한 최후와 공천잡음
 
“양도세를 자진납부했는데 더 내라는 고지서가 왔습니다”
 
장수의 걸림돌인 근감소증 해결
 
의정부장학회, 30명에 5150만원 지원
 
 
 
 
 
 
 
 
 
 
 
양주시 의회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 다 50139 |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 팩스 : 031-838-2580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