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6.13 (목)
 
Home > 문화/스포츠 > 테마가 있는 여행
 
총각 대신 호랑이를 잡고 있던 처녀
살아있는 양주설화⑪
  2017-12-01 11:50:33 입력

즘 다양한 분야에서 남성과 여성이 신분과 역할을 두고 격렬한 성담론에 빠져있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어느 쪽이 더 강한가를 가를 수는 없지만, 종종 ‘센 언니’로 표현하는 강한 여성의 등장으로 입을 다물 수 없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한다. 신체적인 조건에서 힘이 우세한 남성을 이기거나, 강한 기를 가지고 있는 여성이 남자들도 힘겨워 하는 일을 뚝딱 해내버리는 상황을 연출하기도 한다.

이런 모습은 설화 속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2012년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구비문학대계> 제작을 위한 채록 과정에서 양주시 남면 경신리 허영이 주민이 들려준 이야기가 있는데, 거짓말을 한 총각의 부탁으로 작대기 하나로 호랑이를 막고 있는 처녀에 대한 내용이다.

옛날에 어느 마을에 큰 고개가 있었다. 이 마을에서 저 마을로 가려면 넘어가야 하는 지름길이었다. 그런데 그 고개에서는 혼자 넘어가는 사람이 실종되는 일이 자주 있었다. 그래도 사람들은 그 길을 지나서 다른 마을로 가곤 했는데, 다른 길로 돌아서 가려면 삼십리 길을 더 돌아가야만 했다.

이쪽 마을에 혼자 사는 총각이 있었는데, 그날 고개 너머에 있는 동네에 꼭 가야 할 일이 생겼다. 그 고개만 넘어갔다 하면 사람이 없어지니, 총각도 잔뜩 겁을 먹고 있었지만 다른 길로 돌아가자니 삼십리 길이 아주 까마득하기만 했다.

“에잇! 죽으나 사나 어디 그 고개를 한 번 넘어가보자.” 총각은 당차게 마음을 먹고 고개로 들어갔다. 뭔가 나타나면 후려칠 튼튼한 작대기도 하나 마련하여 들고 열심히 고개를 건너고 있었다. 해가 뉘엿뉘엿 저물자 겁이 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돌아가기에는 너무 많이 와서 어쨌든 앞으로 계속 갈 수 밖에 없었다.

“이 고개만 넘으면 사람이 죽는다지만, 기왕 왔으니 어디 끝까지 가 보자. 죽으면 죽고, 살면 사는 거지.” 이러면서 고개를 넘어 가는데, 바위굴에서 호랑이가 갑자기 튀어 나오더니 총각을 잡아먹으려고 덤볐다. 지금까지 사라진 사람들은 모두 이 호랑이에게 잡혀 먹힌 것이었다.

총각은 달려드는 호랑이의 아가리에 들고 있던 작대기를 힘껏 찔러 넣었다. 그러자 호랑이는 총각을 잡아먹지도 못하고 입에 박힌 작대기를 빼내지도 못하고 있었다. 시간이 흘러 사흘이 지나갔다. 총각은 배도 고프고 힘도 들었지만, 작대기를 놓는 순간 호랑이에게 잡혀 먹힐까봐 꼼짝도 하지 않으니 힘들어 죽을 노릇이었다.

그때 고개 너머에서 무슨 소리가 들려왔다. 웬 젊은 처녀가 오고 있었다. 그러자 총각은 처녀에게 이 작대기를 넘겨주면 살아서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총각은 “똥만 싸고 오겠다. 잠시만 휘두르고 있으면 바로 오겠다”고 거짓말을 해 처녀에게 지팡이를 넘기고는 도망치고 말았다.

이후 총각은 하는 일마나 잘 풀리지 않아서 떠돌아다니면서 살았다. 오랜 세월이 흘러도 장가도 못간 채 건달생활을 하면서 겨우겨우 살아갔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고개에 남겨둔 처녀가 생각났다. 혹시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그 고개를 찾아가자 그 처녀는 여전히 작대기를 잡고 서 있었다. 처녀는 백발이 되어 있었고, 호랑이는 이미 죽어 있었다.

작대기를 놓으면 호랑이에게 잡혀 먹는다는 공포는 처녀와 총각 모두에게 있었다. 그래서 호랑이의 상태와는 상관없이 두 사람 다 작대기를 놓을 수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어려움을 피해보려는 마음에 작대기를 넘긴 총각보다는 호랑이가 죽을 때까지 작대기를 놓지 않고 버틴 처녀가 더 강해 보인다. 바로 이 처녀가 설화 속의 ‘센 언니’가 아닐까 싶다.

2017-12-01 11:57:16 수정 이재희 기자(hotnews24@paran.com)
이재희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양주시 양주1동 통장협의회, 경
 경기도교육청, ‘우리 아이 공부
 동두천시 불현동, 新복지사각지
 동두천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의정부역 지하도상가, 14~15일
 동두천시 보산동 사회단체, 합동
 동두천시 보건소, ‘감염병 예방
 양주시 장흥면 지역사회보장협의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미래를
 재단법인 의정부시 상권활성화재
 양주시 새마을부녀회, 어려운 이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2024년 자
 양주시가족센터, 수자원공사 양
 경기도, 제3기 경기사랑 도민 참
 경기도, 최중증 발달장애인 통합
 생연2동 자유총연맹 장기형 위원
 한국자유총연맹 불현동 분회, 신
 파트너십에 대하여
 호원1동, 중랑천변 소망존 ‘조
 녹양동 새마을부녀회, 어려운 이
 양주 효성종합 김영환 대표 중기
 경기도교육청, 경기북부체육고등
 이영봉 의원, 도 예술단 인건비
 투자유치 100조+ 약속한 민선8기
 동두천시 생연2동 지역사회보장
 동두천시 정신건강복지센터, ‘
 양주별산대놀이마당 앞 불법 도
 생연2동·중앙동 도시재생사업,
 동두천시, 12일부터 ‘경기 살리
 양주시, 농업인 근골격계질환 예
 
김지호 의원 “의정부시, KB손해보험 배구단에 퍼주기”
 
양주도시공사, 재난관리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반부패·청렴 문화확산을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양주 효성종합 김영환 대표 중기부장관상 ‘쾌거’
 
황주룡 의원 “동두천시의회 사무기구 4급으로 올려야”
 
이영봉 의원, 도 예술단 인건비·학생선수 출전비 개선 촉구
 
생각은 내가 아니다
 
퇴직금 중간정산
 
암을 피하는 생활의 지혜
 
파트너십에 대하여
 
TG퍼니처, 북한이탈주민 직업체험 교실 열어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