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7.26 (금)
 
Home > 칼럼 > 송일락의 행복칼럼
 
아름다운 소식을 듣고 싶어요
  2012-06-23 09:44:57 입력

▲ 송일락/양주사랑교회 목사
카타르와 레바논의 월드컵 예선 승보는 가뭄에 한창 매말라 있는 우리 국민의 단비였습니다. 갈라진 우리 마음을 치유하는 좋은 낭보였습니다. 지금 국민들은 누구나 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럴 때 우리는 서로 서로 마음을 이어주는 단비로 함께 나아가야 되겠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나치에 저항했던 레지스탕트에 관한 영화 ‘로베로 장군’에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레지스탕트들이 감옥에서 끌려나와 사형 당하게 되었습니다. 포로들이 기둥에 묶이는 상황에서 한 사람이 외칩니다.

“나는 장사나 하고 돈이나 벌며 살다가 잘못 잡혀온 사람입니다. 나는 저항운동과는 상관도 없고 관심도 없습니다. 나는 무죄입니다. 죽을 이유가 없습니다. 나를 살려주십시오.” 그러나 독일군들은 아랑곳 않고 그 사람을 기둥에 묶습니다.

그때 한 레지스탕트가 말했습니다. “아무 것도 하지 않은 것, 그것이 당신의 죄입니다. 지금까지 5년 동안 전쟁이 계속되었고 수백만명이 피를 흘리며 죽어갔습니다. 우리 조국과 민족이 멸망 직전인데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면 그것이 오늘 당신이 죽어야 되는 이유입니다.” 지금 우리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노만 빈센트 필 박사의 ‘독수리와 닭’이라는 이야기는 유명합니다. 어느 날 모험을 좋아하는 소년이 근처 산에서 발견한 독수리 알을 암탉이 계란을 품을 때 살짝 집어넣었습니다. 드디어 병아리도 독수리도 알에서 깨어났습니다. 이 독수리 새끼는 자기가 병아리라고 생각하며 병아리와 똑같이 행동을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큰 독수리 하나가 닭장 상공을 날아 멋지게 맴돌다 지나갔습니다. 독수리 새끼가 자세히 보니 자신과 너무 닮았습니다. 그 독수리 새끼는 ‘야 나하고 닮았지 않았느냐? 나는 지금까지 병아리하고 왜 안 닮았나 생각했는데 저 공중에 나는 저 어마어마한 새하고 나하고 닮았구나’라고 생각하며 비로소 자신의 참된 자화상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닭장을 벗어나 푸른 창공으로 훨훨 날아갈 수 있었습니다.

우리들은 옛사람이 아닙니다. 옛사람처럼 이 세상에서 살면 안됩니다. 그리고 자기의 자화상을 항상 입술로 고백해야 합니다. 지나간 권투선수 알리는 나비처럼 날아 벌처럼 쏜다고 하면서 권투에 나갑니다. 우리들도 새로운 자화상으로 앞날을 바라보고 아름다운 소식을 가불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성경에 수로보니게 여인이 예수 그리스도 앞에 나와서 “개들도 자녀의 사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라고 말할 때 “오,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가 이 말을 했으므로 네 딸에게서 귀신이 나갔느니라”는 축복의 말씀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때문에 자기의 변화된 자화상을 입술로 늘 고백하십시오.

그리고 자기의 새로운 자화상에 반대되는 생각이나 느낌이나 환경은 단호히 대적하고 물리쳐야 되는 것입니다. ‘나는 정체불명의 사람이 아니라 정체가 확실한 사람이 되었다’라며 도적질하고 죽이고 멸망시키는 생각이나 일이 다가오면 단호하게 대적해야 합니다. 내 신분을 확실하게 붙잡아야만 되는 것입니다.

사람들마다 자기 마음 판에 자기의 모습을 그려놓고 그 모습에 따라 생각하고 느끼고 말하고 행동합니다. 만일 그 자화상이 부정적이고 열등하며 패배하면 그 사람은 반드시 그대로 삶을 살게 됩니다. 그러나 그 자화상이 소망차고 낙관적이며 긍정적인 모습이면 또한 그렇게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 삶의 성공과 실패가 우리의 외면적인 모습이 아닌 내면적인 자화상에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만 하는 것입니다. 지금 우리 주위에 일어나고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찾아 같이 나누며 갑절의 기쁨을 누리면서 앞으로 나아갑시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양주시, 상반기 시민과의 소통
 동양대학교 김민주 교수의 저서
 양주시, 아동참여위원회 7월 정
 임태희 교육감, “경기교육 제
 생연1동 주민자치회, 주민자치프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도깨비
 양주시자원봉사센터 16기가족봉
 천사운동본부 ‘희망나눔 기부
 박형덕 시장, 동장 차담회를 통
 동두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 활
 직장․공장새마을운동양주
 이재강 국회의원, 등하교 시간대
 시장보다 공무원?…의정부는 지
 양주시, 천일홍 축제기간 지역상
 가납초, 학부모회 주관 ‘가납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폭염
 경기도, 내년부터 임산부 교통비
 장애인 체육은 재활이자 복지다!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양주시
 덕정역~녹양역 자전거 도로…끊
 서정대학교 박진혁 교수, AI·디
 김진경 경기도의회 의장, 취임
 동두천 자유수호평화박물관, ‘
 동두천시, 장마철 대비 소관지역
 신곡1동 주민자치회, 어려운 이
 의정부시, 공동주택 공회전 제한
 의정부시, 제6기 동(洞)지역사회
 김동근 의정부시장, 시민들과 생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유아 및
 장애 학생들의 열정과 도전! 경
 
박인범 의원 “선택과 집중으로 동두천 재정악화 막아야”
 
양주 김영대씨 농가, 경기 한우 평가대회 최고 고급육 선정
 
반부패·청렴 문화확산을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진보당 의정부시위원회, 김재연 위원장 선출
 
백석농협, 수도작 공동방제 실시
 
한전MCS㈜ 동두천지점 ‘사랑의 급식봉사’
 
기름 한 병
 
퇴직금 중간정산
 
지방종이라고 무시하면
 
장마철 감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
 
TG퍼니처, 북한이탈주민 직업체험 교실 열어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