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5.22 (수)
 
Home > 칼럼 > 이창민의 주치의
 
감기
  2012-01-25 17:30:51 입력

▲ 이창민/외과전문의
눈썹 같은 초승달이 교회 빨간색 십자가에 걸려 있는 유난히 추운 겨울 밤. 일을 마치고 다급히 집 문을 열어제끼며 방에 도달한 한 남자. 미처 외투를 벗을 겨를도 없이 황급히 앉아 한껏 달아올라 발그레해진 어린 아이의 이마에 손을 대본다. 그 손을 덮고 있는 옷소매 자락에 걸려 있던 술냄새, 담배 냄새, 숯불에 탄 고기 냄새가 겨울철 칼바람 냄새에 뭉뚱그려진 채 방안에 퍼진다.

감기 기운에 비몽사몽하는 어린아이는 이 냄새를 통해 이 남자가 자신의 아버지임을 직감할 수 있었고, 모르는 사람들은 이맛살을 찌푸릴 법도 한 냄새이지만 감기에 걸려 누워 있는 어린 아들에게만큼은 그 무엇보다도 포근한 향으로 다가왔으며, 이내 어린 아들은 아버지의 그 푸근한 기운에 안도의 숨을 내쉬며 잠시나마 평안하게 잠을 잘 수 있었다.

세상에 감기만큼 흔하고 만만해 보이는 질병이 또 있을까. 상황에 따라 감기에 걸린 사람들의 반응은 다르겠지만 간혹 우리는 감기에 걸린 덕분에 아이처럼 투정을 부려볼 수도 있게 되고, 평상시 옷깃만 스쳐도 짜증을 내던 권태기 부부라도 감기에 걸린 시기만큼은 서로의 이마라도 만져보게 되니 가히 감기는 사랑이 부족할 때 생기는 병이라는 말이 나올 법도 하겠다.

감기의 대표적 증상은 기침이다. 우리가 감기에 걸렸을 때 기침을 하는 데에는 다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기침은 바로 폐 속에 쌓여 있는 가래 등의 노폐물을 외부로 배출시키기 위한 작업과정인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감기에 걸린 후 발생하는 기침을 병적인 증상으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질병을 극복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반응으로 바라봐야 한다.

하지만 기침 증상이 지나치게 심해지면 환자는 괴롭다. 따라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괴로움을 덜기 위해서 기침을 완화시키는 약을 복용할 수는 있으나 기침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기침을 조금 덜 하게 하는 수준까지만 약물을 투여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감기는 정말 너무나도 흔한 질병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작 아직까지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약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우리가 감기에 걸렸을 때 처방 받는 모든 약들은 감기로 인한 증상만을 완화시켜서 조금은 더 편하게 감기를 앓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을 할 뿐이지 근본 치료제는 되지 못한다.

감기에 대해 처방되는 대표적인 약물은 바로 해열소염진통제다. 이는 발열, 오한 및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해열소염진통제는 어쩌다 몇번 복용하는 경우 큰 문제가 없겠으나 많은 약을 복용할 경우 부작용으로 간과 위장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따라서 장기적인 복용은 피하는 것이 좋고 특히 만성적으로 음주를 즐겨하는 분들은 간과 위장의 손상 가능성이 더 높아질 수 있으므로 이들 약물 복용에 특히 주의를 요하는 것이 좋겠다. 또한 시중에서 흔히 판매되는 복합진통제의 많은 경우에는 카페인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이들을 복용할 때는 커피나 콜라, 녹차 등의 카페인 함유 음식을 피하라는 것이 한국식품의약품안정청의 권고사항이다.

또한 콧물이나 기침을 완화시켜주기 위해 복용하는 항히스타민제는 부작용으로 중추신경을 억제시켜서 졸음을 유발시키는 효과가 있다(비교적 최근에 개발된 2세대 항히스타민제는 이러한 부작용이 적다). 따라서 콧물약인 항히스타민제, 특히 1세대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할 경우 섬세한 작업을 하는 것을 가급적 피하고 술은 중추억제작용의 부작용을 더욱 증대시킬 수 있으니 약 복용기간만큼은 음주를 자제해야 하겠다.

2012-01-25 17:36:27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정희태 의원 “비좁은 양주시청
 안기영 위원장 선출…“정성호
 김성수 전 의원, ‘양주문화기행
 2024년 5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
 양주시의회, 367회 임시회 폐회
 남면농협, 2024년 농협손해보험
 양주도시공사, 설립 이래 첫 대
 경기도 특사경, 축구장 2.4배 규
 연천군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양주시 상공에 24일 블랙이글스
 서정대학교, 2024 세계시민교육
 성균관유도회 동두천시지부, 홍
 동두천시 ‘어르신 병원 안심동
 5월 22일부터 6월 5일까지 ‘통
 의정부시, 주민화합의 장 ‘송산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자체동아
 동두천시 상패동 주민자치위원회
 동두천시 보산동, 주민자치위원
 동두천 문화원 여성회, 보산동
 동두천시 생연1동 새마을부녀회,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KT ‘
 양주향교, 해유령전첩 추모제향
 죄사함 전하는 ‘박옥수 목사 성
 강수현 양주시장, ‘제7회 회천3
 경기북부병무지청, ‘병역명문가
 양주시, 오는 22일 불법차량 합
 경기도, 방송인 현영 등 9팀 경
 회천농협, 원로조합원 효도잔치
 임태희 교육감, “디지털 미디어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공동조례
 
정희태 의원 “비좁은 양주시청사 넓혀야”
 
양주도시공사, 설립 이래 첫 대통령 표창 수상 ‘쾌거’
 
반부패·청렴 문화확산을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김성수 전 의원, ‘양주문화기행2’ 발간
 
회천농협, 원로조합원 효도잔치·장학금 전달
 
남면농협, 2024년 농협손해보험 TOP-CEO 선정
 
절망을 넘어서
 
퇴직금 중간정산
 
점점 무서워지는 보호자 민원 면담
 
산업현장 설비·구조·기계 결함 사고는 예방이 최선
 
의정부노인회, 건강보험공단 사회공헌 후원금 전달받아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