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5.22 (수)
 
Home > 칼럼 > 이창민의 주치의
 
인연3
  2011-10-04 12:03:28 입력

▲ 이창민/외과전문의
예기치 않은 사고로 인해 뱃속의 장기가 파열되어 서서히 죽음의 문턱에 다가가고 있는 외딴섬의 노인. 우여곡절 끝에 육지로의 후송이 결정되었지만 노인의 위급한 상태는 육지까지 가기에는 시간적 여유가 너무 없어 보였다.

후송이냐, 여기서의 수술 강행이냐. 우리의 외과의사는 다시 고민에 빠진다. 환자를 후송하지 않고 수술을 강행했다가 잘못될 경우 빗발치듯 쏟아지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는 관례대로 후송을 진행하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제대로 수술조차 받지 못하고 바다 위에서 사망할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지금의 상황에서는 되든 안되든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노인을 진정으로 위하는 길인 것 같기도 하다. 한치 앞을 내다보기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우리의 소심한 외과의사는 자신을 위할 것인가 노인을 위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한다.

이렇게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 고민의 늪에 빠진 외과의사는 문득 자신의 흰색 가운 소맷자락을 누군가가 조심스럽게 당기는 것을 느낀다. 뒤를 돌아보니 그곳에는 머리가 희끗하고 역시나 햇빛에 그을려 검어진 순박하기 그지없는 얼굴의 할머니가 서 있는 것이었다. 왠지 모르게 침상에 누워 있는 노인을 닮은 그 할머니는 누가 봐도 노인의 부인임을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그 할머니를 보게 된 우리의 외과의사는 일순간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현재의 상황, 육지로의 후송의 필요성, 여기서의 수술 강행시 뒤따르는 감당하기 힘든 결과들, 사망에 대한 가능성 등등…. 의례적으로 보호자에게 설명해야 하는 말들이 외과의사의 머릿속에서 동시에 정신없이 날아다니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생각의 다발들을 나름 정리하여 보호자인 할머니에게 말하려는 찰나, 외과의사의 입은 일순간 굳어버리고야 말았다. 왜일까. 그렇다. 의사는 할머니의 눈을 본 것이다. 주름진 눈꺼풀 사이로 이제는 탄력을 잃어 다소 칙칙해 보이기까지 하는 할머니의 눈동자.

하지만 그 눈동자를 더욱 깊이 들여다보게 되니 거기에는 아무 것도 없는 순수의 바다가 펼쳐져 있었다.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선과 악의 경계도 없는, 그저 아무런 조건 없이 고요한 순수의 바다. 그 광활하고도 고요한 순수의 바다를 그는 본 것이다.

우리의 외과의사는 지금까지 남의 눈을 그렇게 뚫어져라 바라본 적이 없었다. 그렇다. 이 순간 외과의사는 모든 인간들의 내면에 숨어있던 아무런 조건 없는 순수함의 정수를 보게 된 것이다. 불과 몇초의 시간이었지만 이 짧은 순간이 의사에게는 무한의 시간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할머니의 입에서 나온 한 마디. “선생님을 믿습니다. 다 잘 될 겁니다.” 그 말의 진동이 공기를 타고 병원에 퍼지는 순간 할머니의 눈동자에는 그저 멍하게 서 있는 외과의사의 모습이 반사되어 비친다.

이후 의사는 더 고민할 이유가 없어졌다. 육지로의 후송은 의미가 없다는 것을 확신케 하는 직감이 용솟음쳤고, 수술실 여건이 많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의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다는 자신감이 거센 파도처럼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밀려와 가슴 벅차오르는 감정을 느꼈기 때문이다.

수술 전 거쳐야 하는 수술동의서 작성, 수술에 대한 설명, 수술 후 경과에 대한 설명 등등의 세속적인 절차들은 이 순간만큼은 모두 허섭스레기에 불과했다. 의사는 지체 없이 노인이 누워 있는 침대의 손잡이를 움켜쥐었다.

그 순간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거의 동시에, 마치 자석에 달라붙는 쇳조각처럼 침대 주위에 몰려들어 각자 침대를 붙잡기 시작했다. 그들은 서로 말이 없었지만 모두는 이제 할 일을 잘 알고 있었다. 그들은 그렇게 일심동체가 되어 힘차고 빠른 기세로 수술실로 침대를 몰고 돌진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바로 그때였다. 침대가 삐걱대는 소리를 내며 빠르게 수술실로 향할 즈음 일련의 사내들이 병원 문을 박차고 들어오며 또 다른 작은 기적은 일어났다.

(다음 회에 계속됩니다.)

2011-10-04 15:15:41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정희태 의원 “비좁은 양주시청
 안기영 위원장 선출…“정성호
 김성수 전 의원, ‘양주문화기행
 2024년 5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
 양주시의회, 367회 임시회 폐회
 남면농협, 2024년 농협손해보험
 양주도시공사, 설립 이래 첫 대
 경기도 특사경, 축구장 2.4배 규
 연천군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양주시 상공에 24일 블랙이글스
 서정대학교, 2024 세계시민교육
 성균관유도회 동두천시지부, 홍
 동두천시 ‘어르신 병원 안심동
 5월 22일부터 6월 5일까지 ‘통
 의정부시, 주민화합의 장 ‘송산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자체동아
 동두천시 상패동 주민자치위원회
 동두천시 보산동, 주민자치위원
 동두천 문화원 여성회, 보산동
 동두천시 생연1동 새마을부녀회,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KT ‘
 양주향교, 해유령전첩 추모제향
 죄사함 전하는 ‘박옥수 목사 성
 강수현 양주시장, ‘제7회 회천3
 경기북부병무지청, ‘병역명문가
 양주시, 오는 22일 불법차량 합
 경기도, 방송인 현영 등 9팀 경
 회천농협, 원로조합원 효도잔치
 임태희 교육감, “디지털 미디어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공동조례
 
정희태 의원 “비좁은 양주시청사 넓혀야”
 
양주도시공사, 설립 이래 첫 대통령 표창 수상 ‘쾌거’
 
반부패·청렴 문화확산을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
 
김성수 전 의원, ‘양주문화기행2’ 발간
 
회천농협, 원로조합원 효도잔치·장학금 전달
 
남면농협, 2024년 농협손해보험 TOP-CEO 선정
 
절망을 넘어서
 
퇴직금 중간정산
 
점점 무서워지는 보호자 민원 면담
 
산업현장 설비·구조·기계 결함 사고는 예방이 최선
 
의정부노인회, 건강보험공단 사회공헌 후원금 전달받아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