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2.21 (수)
 
Home > 칼럼 > 경기북부노동인권센터의 노동안전지킴이
 
건설현장 안전 문화의 기본은 ‘안전모’
조승희 가평군 노동안전지킴이
  2023-12-06 17:30:43 입력

2023년 경기도 노동안전지킴이에 늦깎이로 합류하여 가평군에서 근무하고 있다. 처음 접해보는 노동안전지킴이 업무는 내가 34년간 몸담아 온 전 직장에서의 업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전 직장에서는 단속 위주의 활동을 하였지만, 노동안전지킴이는 지도 또는 계도 위주의 업무를 한다는 점이 다른 점이라 할 수 있겠다. 2주간의 짧은 기간 경험을 통해 느낀 점은 현재까지도 대다수의 건설현장에서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안전문화가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를 한가지 들자면 누구나 알고 있는 시시한 얘기일 수도 있는 ‘안전모 미착용’이다 

건설현장에서의 안전모 착용은 두말할 필요없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생각하는데, 거의 모든 현장에서는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고 있는 게 현실이다. 현장의 책임자 조차도 이를 묵과하고 넘어간다. 아예 안전모가 없는 현장도 몇 곳 있었다. “안전모 착용하고 작업하세요!”라고 지도하면, “예~”라고 대답만 한다. 일부는 힐끗 쳐다본 뒤 한쪽 구석으로 도망가듯 모여앉아 담배를 피운다. 현장 책임자를 통해 안전모 착용할 것을 재차 당부해야만 마지못해 안전모를 머리에 얹어놓는 정도로 착용한다. 

그렇다면 왜 작업자들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을까? 그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작업에 방해가 된다, 귀찮다.’는 것이 주된 이유이며,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아도 지금까지 사고없이 잘해왔다.”는 만용에 가까운 근거없는 자신감도 주된 이유에 한몫을 차지한다.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2023년 9월말 현재 재해 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2023.11.7)에는 사망자가 459명(449건)으로, 건설업이 240명(235건), 제조업이 123명(121건), 기타 96명(93건)이며, 유형별로는 떨어짐(180명) 끼임(48명) 깔림·뒤집힘(37명) 부딪힘(53명) 물체에 맞음(57명)으로 분석되어 있다.
 
위의 사망사고 또한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은 원인이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결과라 보여진다. 20여 년 전 마이카시대가 시작될 당시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그 당시 자동차 안전띠 매는 것이 얼마나 귀찮았는가. 그렇지만 긴 시간을 지나면서 지금은 차를 타면 당연히 매는 것으로 인식 하고 있고, 또 그렇게 행동하고 있지 않은가. 자동차 안전띠 착용이 생활화되기까지는 경찰의 지속적인 지도와 계도(물론 단속 활동도 있었지만) 활동 등 꾸준한 노력이 계속되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지금 생각해보면 자동차의 안전띠가 운전자의 생명을 보호해주는 절대적으로 중요한 수단이었음에도 우리는 그것을 귀찮게 여겼던 시절이 있었던 것이다.

건설현장에서의 안전모 착용은 외적으로는 떨어짐 부딪힘 등 여러 가지 사고로부터 신체를 보호하는 기능적인 요인도 있지만 내적으로는 ‘안전한 작업’을 하기 위한 마음가짐의 첫 단추라 해도 무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서두에 얘기했듯이 기본 중의 기본인 안전모 착용이 지금의 자동차 안전띠를 착용하는 것과 같이 생활화된다면, 건설현장 뿐 아니라 모든 산업현장에서의 재해는 대폭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 그 기간을 단축시키는 중책이 바로 우리 노동안전지킴이가 해야 할 일이라 자부한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이영주 도의원, 도정질문서 어려
 임상오 도의원, 경기도립노인전
 서정대학교 HiVE센터, HiVE사업
 양주도시공사, 서천특화시장 화
 양주경찰서 어린이집 이웃돕기
 동두천시, 제8기 지역보건의료계
 경기도의회 이인규 의원, 제4회
 양주축산업협동조합, 의정부 저
 경기도, 보건의료재난 단계 비상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새 이름 공
 전쟁 선포가 되어버린 의사 증원
 직장 내 괴롭힘 신고와 불리한
 김덕현 연천군수, “그린바이오
 경기도교육청, 2024년 대안교육
 양주시, ‘2025년 주민참여예산
 양주시, 미래산업 청년 인재 양
 동두천시, 하수도 원인자부담금
 의정부시, 청년월세 한시 특별지
 제3기 의정부시 청년협의체 소통
 양주시, 수소차 구입하면 3250만
 양주시, 건전재정 기본운용 방안
 이영세·김재연 예비후보 “정광
 경기도, ‘2024년 유·무상 학교
 신한대학교, 경기도의정부교육지
 이형섭, 복합문화융합단지 특혜
 국민의힘, 김성원 단수 공천…손
 임호석 지지층, 국민의힘 당사
 강수현 양주시장, 대한적십자봉
 총선, 양주 남면과 은현면을 버
 양주시, ‘2024년 평생학습동아
 
국토부 출신 김용석 의정부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임명
 
김용훈 양주시자원봉사센터장, 장학기금 200만원 기탁
 
“양주가 호구인가? 지역 두 동강 내는 선거구 원천 무효”
 
은현농협 반석 위에 올려놓은 남은우 상임이사 퇴임
 
김원기 전 부의장, 필리핀 블라칸 주지사 감사장 받아
 
김성원 의원, 동두천·연천 예비후보 등록
 
킬러 문항
 
직장 내 괴롭힘 신고와 불리한 처우
 
전쟁 선포가 되어버린 의사 증원
 
안전은 행복이다
 
동두천노인복지관-한전MCS 동두천지점 업무협약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