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4.03.03 (일)
 
Home > 정치/행정 > 정치24
 
김성원 국회의원, 국내 첨단산업 리쇼어링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글로벌 첨단산업 패권 전쟁...리쇼어링이 해법이다
  2023-09-15 14:50:40 입력

학계 “세계는 자국기업 모시기 경쟁 ... 국내는 기업 복귀 유인책 부족” 한목소리
김 의원, “첨단전략산업이 곧 경제안보 ... 자국기업 유턴 지원 활성화해야”

세계 각국이 첨단 전략산업 보호 정책을 앞다투어 발표하는 가운데 한국도 자국 기업이 국내로 유턴할 수 있도록 제도, 유인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15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국내 첨단산업 리쇼어링(Reshoring)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글로벌 첨단산업 패권 경쟁 등 급속도로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국내복귀기업(유턴) 지원제도의 개선 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되었다.

좌장으로 참석한 김주권 건국대 교수는 “미중 갈등과 코로나19 당시 공급망 붕괴 경험으로 첨단산업 리쇼어링이 경제안보와 직결되어 각국 정부의 핵심 과제로 다뤄야 한다는 인식이 커졌다”며 “이번 토론회는 경제안보 관점에서 리쇼어링을 다루는 국내 첫 토론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첫 번째 주제 발표를 맡은 오준석 숙명여대 교수는 “최근 중국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 아이폰 금지령을 내린 사례처럼 앞으로 애플의 중국 생산시설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며, “삼성, 하이닉스 등 우리 기업이 같은 상황을 겪을 경우, 우리 경제에 심대한 타격이 있을 것”이라며 경제안보 관점으로 리쇼어링 제도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번째 발표를 맡은 최혜린 교수는 “세계 흐름과 달리 국내 리쇼어링 정책은 제조업, 중소기업 중심에 멈춰져 있다”며 “첨단전략산업의 유턴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소한 외국인투자 수준으로 리쇼어링 정책 강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첨단산업 투자액의 50%까지 한도없이 지원하는 외국인 투자 정책과 달리 리쇼어링 보조금 한도액은 수도권 150억 원, 비수도권 300억 원에 머물러 있다. 투자 규모가 최소 조(兆) 단위에 달하는 반도체, 배터리, 전자회사가 해외 생산기지를 철수해 국내로 복귀하기에는 유인책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난해 국내 유턴기업 24개 중 스마트폰 제조 등 첨단기업은 6개, 중견·대기업은 9개 사에 불과했다. 대기업이 복귀해야 소재·부품·장비업체가 동반으로 유턴할 수 있기에 이에 맞춰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패널로 참석한 김민재 교수는 “단기적으로는 지원 확대에 따른 부담이 있겠지만 기업 유턴에 따른 일자리 창출, 지역균형 발전, 법인세 증가 등 장기적인 혜택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며 “미국의 경우 지난해 리쇼어링으로 고용이 약 37만 명 증가했는데, 이는 정책 강화를 처음 시작한 10년 전 대비 60배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국내 복귀를 고민하고 있는 기업들이 실제 유턴시 자동차와 전기·전자산업에서 각각 8조 6000억 원, 6조 원의 국내생산액이 증가하고, 각각 1만 2000개, 4700개의 일자리가 발생할 것이라는 전경련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조재한 산업연구원 산업혁신정책실장은 “해외진출기업복귀법을 시행한 지 10년 째이지만지금까지 국내 첨단산업 분야의 리쇼어링 성과는 여전히 부진하다”며 “정책 마련 못지않게 리쇼어링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원 의원은 “지정학적 위험이나 기술 유출, 외교 갈등 등의 어려움을 겪으면서, 애플, 보잉, GE 등 글로벌 기업들도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갖춘 자국으로 복귀했거나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리쇼어링과 관련한 세법 개정안 개편을 예고하는 등 관련 정책을 드라이브하고 있지만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더 기울이고, 민관정이 힘을 모아 국내 현실에 맞는 정책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민주당, 의정부에 ‘친명’ 내려
 양주 은현·남면을 동두천·연천
 ‘컷오프’ 김정겸, 전희경 지지
 “동두천시 생연동 주택정비사업
 의정부1동, MG의정부중앙새마을
 의정부시, 3월 4일부터 자일동
 의정부미술도서관, 오픈스튜디오
 의정부시, 민락‧고산지구~
 동두천 도비장학회, 생연1동 모
 동두천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
 동두천시, 소량폐기물 ‘찾아가
 동두천시, 제26기 멘토·멘티 결
 양주소방서 의용소방대 ‘안전환
 양주노인회장 당선무효 이의신청
 경기도, 비상진료 중인 경기도의
 강수현 양주시장, 관내 ‘농촌
 양주시,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
 2024년 경기북부제대군인지원센
 봄철 산불예방 탐방로(다락원~은
 경기도, ‘360∘ 어디나 돌
 경기도, 2024년 1분기 청년기본
 경기도, 기후동행카드 참여는 시
 경기도, 1분기 재정집행 점검.
 강수현 양주시장, ‘2024년 농촌
 경기도교육청, 퇴직 교원 684명
 경기도 옥외광고협회 의정부시지
 경기도교육청, 교육발전특구 성
 경기북부병무지청, ‘24년도 동
 출장 중 화재 초기 진압 한 소방
 양주시, 3월 주제‘너와 나의 사
 
국토부 출신 김용석 의정부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임명
 
박도영 양주농협 조합장, ‘농협생명 BEST CEO’ 선정
 
“양주가 호구인가? 지역 두 동강 내는 선거구 원천 무효”
 
은현농협 반석 위에 올려놓은 남은우 상임이사 퇴임
 
회천농협, 농협발전·이해증진 위한 조합원과의 대화 실시
 
김성원 의원, 동두천·연천 예비후보 등록
 
킬러 문항
 
직장 내 괴롭힘 신고와 불리한 처우
 
전쟁 선포가 되어버린 의사 증원
 
안전은 행복이다
 
동두천노인복지관-한전MCS 동두천지점 업무협약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