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2.08.11 (목)
 
Home > 칼럼 > 양일종의 건강백세
 
의료기관 내 폭행, 결국 환자들 피해
  2022-06-30 09:45:26 입력

용인 소재 병원 응급실에서 진료 중인 의사가 낫으로 피습을 당하였습니다. 사연이 알려지면서 의료계가 폭력이 난무하는 의료기관 특히 응급실 근무를 두려워하거나 거부하는 움직임까지 있는 가운데, 지난 2019년 4월 통과된 의료인에 대한 폭행을 가중처벌하는 ‘임세원법’ 개정에 의사협회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번 사건의 가해자는 해당 병원 응급실에서 숨진 70대 여성의 남편입니다. 아내가 폭력 사건이 벌어지기 며칠 전 심정지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 와서 사망 판정을 받았고, 소생시키지 못하고 사망선고 한 것에 대해 담당 의사의 조치가 잘못되었다고 판단하여 불만을 품고 낫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제 해결은 의료기관 내 폭력을 바라보는 여러 각도의 시각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사회는 환자와 보호자를 무한한 온정주의 눈길로 바라보는 분위기가 있습니다. 응급실을 비롯한 병원에서 사망 환자의 보호자가 설령 난폭한 행동을 보인다 하더라도 단지 일시적 감정의 표출로 이해하고 넘어가려 한다는 겁니다.

죽음에 대한 동양사상 때문인지 진료한 의사의 멱살을 잡거나, 환자의 사망을 부정하며 병원 집기를 내던지는 과격한 행동을 해도 의료진마저 이를 그저 묵묵히 감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실제 의료 현장도 그렇고, 드라마를 봐도 그렇게 그려내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는 겁니다.

경찰에 신고했다 하더라도 법적 조치는 불가능한 경우가 많습니다. 익산 응급실에서는 출동한 경찰 앞에서도 의사를 계속 폭행한 가해자가 있었고, 그러한 가해자를 제대로 제지하지 못한 공권력에 대해 공분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또한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언론에서 “폭력이 무서우면 어떻게 의사를 하나? 의사의 따귀를 때리고 싶은 환자가 90% 이상에 달할 것”이라고 폭력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합니다.

의료정책연구소가 2021년 9월 발간한 ‘의료인 폭력방지를 위한 통합적 정책방안’ 보고서에 나온 ‘최근 3년 간 진료실에서의 폭력 피해 경험’ 조사 결과를 보면, 조사에 응한 의사 2,034명 가운데 71.5%가 환자 및 보호자에게 폭언 및 폭행을 당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 중 15%는 신체적 폭력을 당했습니다. 폭언이나 폭행을 당한 횟수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4.4%가 1년에 1~2회 정도라고 답했고, 매달 한 번씩 겪는다는 비율도 9.2%나 됐습니다.

의료진에 대한 폭력은 의료진뿐만 아니라 다른 환자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칩니다. 병원 응급실에서는 이번처럼 진료를 볼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질 경우, 이를 수습하기 위해 응급실 문을 폐쇄한다면 분초를 다툴 만큼 시급한 환자가 있어도 당장 치료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입니다. 해당 응급 환자는 어쩔 수 없이 다른 병원을 찾아야 하고 그 과정에서 위험한 상황에 처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정말 남의 일이 아닙니다. 우리 가족이 처할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병원 특히 응급실은 더더욱 보호받아야 하는 공간입니다. 병원에 공권력을 가진 경찰을 배치하는 등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우고, 밤낮 할 것 없이 실려 와 행패를 부리는 주취 폭력자들, 내 가족부터 봐주지 않는다며 의사, 간호사 등을 때리는 폭력에 대해 현장에서만큼은 미온적이거나 온정적인 대처를 해서는 안 된다는 철칙을 지켜야 합니다. 의료진과 환자의 이차적 피해를 막는 기본적인 방법입니다.

양주예쓰병원 원장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동두천시, 산업단지 불법변경 이
 경기북부병무지청, 관내 3개 병
 경기도교육청, 9월 1일자 조직개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청소년 여
 연천군시설관리공단, 8월 수레울
 흥선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운영
 로컬드림봉사회, 소요동과 한부
 소요동행정복지센터, 주민주도
 양주시무한돌봄행복센터, 2022
 2022년 하반기 송내동 주민자치
 의정부시, ‘가정보육 어린이 건
 의정부시, 보훈단체협의회 간담
 한 여름밤의 꿈, 마을 프리마켓
 2022년 을지연습 준비보고회 개
 동두천장애인복지관, 2022년 현
 동두천시, 심뇌혈관질환 예방을
 김동근 시장 첫 작품이 8억 ‘모
 동두천시, 제77주년 광복절 ‘나
 ‘제7회 경기도지사배 전국 장애
 양주시의회, ‘합리적 총량산정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 등 신임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수
 의정부시의회, 권역별 집중호우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의정부시
 송산2동 주민자치회, 자매결연지
 의정부시, 화물차 판스프링 불법
 양주시, 한센병 등 피부질환 무
 양주시 백석읍 새마을부녀회, 말
 중앙동, 시대전자에서 기탁한 선
 이슬처럼 봉사회, 시각장애인연
 
윤명노 전 양주군수 별세…양주시, 노제 거행
 
광적농협, 신용자산 5천억 달성탑 수상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는 시대정신이다
 
정미영 의원 “코로나 후유증 관리센터 운영하자”
 
백석농협, 동국대 침구학회와 한방의료봉사 펼쳐
 
김정영·이영봉, 도의회 상임위원장 뽑혀
 
선택과 포기
 

slideshow윤명철의 역사에세이

전리품 공직 잡음과 구동존이(求同存異)
 
출퇴근 교통사고도 중대산업재해인가요?
 
도수치료 이대로 좋은가?
 
안전사고 예방은 기본의 실천부터
 
장흥농협, 농업인 행복버스 운영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