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2.11.27 (일)
 
Home > 기획/연재 > 전문가 칼럼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는 시대정신이다
김정겸 의정부시의원 특별기고
  2022-05-19 18:49:31 입력

풀뿌리 민주주의의 토대는 지방자치다. 21세기 대한민국의 화두는 지방자치이며 지방자치는 시대정신이기도 하다.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에 대한 논의는 80년대부터 제기되어 왔으며 최근에는 경기남·북 국회의원이 모여 추진단을 설치하였다. 경기남부와 북부는 실질적으로 도청, 경찰청, 교육청이 이원화되어 있기 때문에 도의회를 만들어 경기북도를 실행할 수 있다. 나누자(÷)는 개념이 아니라 더하자(+)는 개념으로 경기남·북을 바라보아야 한다.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는 지방자치의 실현이며 지역발전의 초석이다. 지방자치는 지역주민 스스로 선출한 지방의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이 그 지방의 현안을 처리하는 것이다. 민의를 우리 손으로 해결한다는 점에서 민주주의 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제까지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에 관한 담론은 형성되었으나 정치적 논리에 의해 무산되어 왔다. 파킨슨(Parkinson)의 법칙이 작용되어 분도를 방해하여 왔다.

파킨슨의 법칙은 관료제에서의 공무원의 수는 업무량과는 상관없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즉, 부하 배증의 법칙으로 경쟁자인 동료보다는 더 많은 부하를 가지려는 심리와 업무 배증의 법칙으로 늘어난 공무원의 파생적 업무가 추가로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공무원 수가 늘어난다는 법칙이다. 도지사는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로 인해 자신의 좁아진 입지를 생각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조직구성원의 숫자가 줄어드는 것을 반대한다.

이런 것이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을 가로 막는 본질적인 문제일 수 있으나 필자는 거시적 차원에서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의 필요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 반대 논리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

첫째, 낮은 재정자립도 문제를 제기한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이유는 북도에 대한 투자가 미비하다는 점이다. 재정자립도가 낮다면 자립도를 높일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법적 제도적 장치의 쇠사슬로 묶어 놓고 같은 출발선상에서 출발시키는 것은 평등성의 원리에서 어긋난다. 보상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 그린벨트, 상수원보호구역, 자연보전지역 등 과잉규제로 경제기반시설을 유치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경제 발전 인프라 구축의 어려움을 갖게 됨으로써 경제적 자립도가 낮게 된다. 따라서 ‘균형적’ 발전이라는 단어에서 나타나 있는 것처럼 ‘평등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평등성은 ‘보상적’이어야 한다.

둘째,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은 미래로 가는 고속열차다. 경기북부지역은 지리적 특수성으로 인해 개발에서 소외됨으로 인해 지역 발전의 불균형을 초래했다. 경기북부의 지역 특수성을 고려한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제언을 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경기북부는 통일로 가는 길목이다. 대한민국의 훌륭한 인적 자원과 북한의 풍부한 물적 자원의 결합은 경제 발전의 시너지를 갖고 오게 된다. 경원선은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킴으로써 남부와의 균형을 이루게 될 것이고 재정자립도를 높이게 된다.

둘째, 군사요충지로서의 기능 약화 염려 극복 방안은 이이제이(以夷制夷) 방식으로 해결한다. 군사요충지에 대한 인식을 공고히 하고 이를 이용한 사업을 활성화시킨다. 예를 들면 군사학교 설립(고등학교, 대학교), K-military(방위산업) 유치, 경기북부만의 자랑거리인 청정자연을 기반으로 캠핑, 관광 등과 연계한 특화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 

셋째, 경기남·북 교육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경기북부에 대학 활성화가 필요하다. 교육은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다. 따라서 경기북부 대학활성화 정책을 마련함으로써 인구유입을 유도하고 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한 학과를 개설하여 시장 중심의 학교 운영을 도모한다. 예를 들면 캠핑, 관광, 무기, 역사 등을 고려한 학과 개설이다.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은 경기북부의 오랜 숙원이다. 21세기 변화(change)의 시대에 전통적 관습에만 사로잡혀 있는 조직은 발전할 수 없다. 주민자치 시대라면 주민 여론을 정치적 논리로 무시하면 안 된다. 이 변화의 시대에 담대한 도전(challenge)이 필요하다. 관료제적 사회가 아닌 ‘우리 함께’의 사회를 지향한다면 거대한 도전을 받아드릴 필요가 있다. 따라서 발전할 수 있는 기회(chance)를 줌으로써 지역의 균등한 발전을 도모할 수 있고 그것이 곧 국가 발전의 원동력일 것이다.

분도에 따른 전망(vision)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과포화 상태인 경기도 인구의 ⅓ 이상 신행정구역인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를 신설함으로써 행정력 낭비를 막고 경제적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둘째, 경기북부의 경제권, 생활권, 지역 여건 및 특수성에 맞는 발전전략 수립을 통해 재정자립도를 높임으로써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다.

분도의 미래가치(value)를 살펴보자.
첫째, 통일로 가는 길목으로서 평화적 상호 교류의 장이 된다. 세계의 화약고에서 벗어나 평화의 상징이 되는 도시로 발전할 수 있다. 둘째, 인천광역시 강화군의 경기도 복귀 가능성을 높인다. 인천광역시와는 섬으로 떨어져 있어 행정적 편의가 김포와 가까워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로 편입될 가능성이 크기에 미래 발전 가치를 높일 수 있다. 또한 철원군의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편입 가능성도 열려 있다.

분도의 승리(victory)를 위한 노력을 살펴보자.
첫째, 2016년 3월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사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으로 독립했다. 광역자치단체에 2개의 지방경찰청을 설립할 수 있게 하는 법 개정의 결과다. 둘째,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회의원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셋째, 경기북도 광역자치단체화 여건이 갖추어져 있다. 경기도 북부청사,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의정부지법·지검, 경기북부노동청·보훈청·병무청·경찰청 등의 행정기관이 이미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분도에 대한 준비는 끝나 있다.

관치행정이 아닌 자치행정의 시대다. 자치행정이란 행정 사무를 주민이나 자치단체가 국가로부터 위임받아 스스로(自) 다스려(治) 행하는 것이다. 이제 관치행정의 시대에서 벗어나 자치행정의 시대에 주민 여론을 수렴한 주민의,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of the peaple, by the peaple, for the peaple) 정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의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신설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에 큰 기대를 갖는다.

2022-05-19 18:52:15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김동연 “청년들 자유 제약받고
 (주)케이알씨, 성금 1천만원 기
 하나신용협동조합, 양주시에 성
 (사)양주시자원봉사센터, 정리수
 신한대학교 중앙도서관, 김애란
 송산3동, 제1회 민원의 날 기념
 김동근 의정부시장, 제1회
 안동광 의정부시 부시장, 용현산
 리하트 병원, 저소득층 김장김치
 양주시옥정종합사회복지관, 김장
 신한대-LX공사 국토정보발전 MOU
 동두천시, 2022년 통장 소양교육
 도, 디지털 성범죄 도민대응감시
 회천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
 의정부소방서, 18개 기관‧
 서정대학교 고등직업교육거점지
 연천군, 지방자치경쟁력지수 경
 의정부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동양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솜씨왕축산, 취약계층 이웃 위해
 불현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이웃
 양주시, 식품위생업소에 저금리
 의정부시, 재정지원 사업 컨설팅
 의정부시, 아동학대예방‘사랑을
 의정부 비전교회, 사랑의 김장김
 양주시사회적경제협의회, 회천3
 남면 새마을부녀회, 저소득층에
 회천1동 체육회, 사랑의 이웃돕
 불현동 주민자치위원회, 이웃돕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동두천시지
 
파란천사 동두천센터 창립…센터장에 정계숙
 
의정부시·경민대 공동개최 일자리박람회 ‘대박’
 
“고대사 연관 지명 24개 삭제 사건, 의정부시는 해명하라”
 
김승호 의장, 경기북부시·군의장협의회 부회장에
 
백석농협, 불우이웃돕기 김장나눔 봉사
 
이영봉 의원, ‘경기언론인협회 의정대상’ 수상
 
고통을 이기는 웃음
 
코로나 자가격리와 연차사용
 
마약과의 전쟁
 
노동자만의 문제가 아니다
 
남면농협, 사랑의 김장나누기 실시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