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3.29 (수)
 
Home > 칼럼 > 윤명철의 역사에세이
 
‘묻지마 출마’와 개문읍도(開門揖盜)
  2022-03-30 10:13:00 입력

개문읍도(開門揖盜). 스스로 화를 불러들인다는 뜻이다. 일부러 문을 열어 놓고 도둑을 청한다는 경고의 글이다.

후한 말 오나라 손책이 강성해지자 이에 불안을 느낀 태수 허공이 헌제에게 경계의 글을 올렸다. 아뿔싸! 이 문서가 손책의 수중에 들어갔다. 허공은 손책의 손에 살해됐고, 그의 집에 있던 세 명의 식객은 탈출했다.

이들은 허공의 원수를 갚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마침 손책이 사냥을 나왔다는 첩보를 듣고 기습했다. 손책은 얼굴에 상처를 입고 간신히 생명을 건졌고, 세 사람은 손책의 부하들에게 죽임을 당했다.

손책은 이때 입은 부상으로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 됐고, 아우 손권을 불러 유언을 남기고자 했다. 그러나 손권은 깊은 슬픔에 잠겨 움직일 줄 몰랐는데, 이 모습을 본 장소가 손권에게 “하염없이 슬픔에만 잠겨 있으면 문을 열어 놓고 도적을 청하는 격이 된다. 세상에는 욕심 많은 늑대가 가득하다”고 충고했다.

이 말을 들은 손권은 즉시 눈물을 거두고 상복을 벗어 던지고 군대를 재정비했다. 드디어 손권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대선이 끝나자 지방선거 정국이 시작됐다. 경기북부지역에도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이 넘쳐난다. 일부 후보는 자신의 능력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나가고 보자는 ‘묻지마 출마’에 나서고 있다는 소식이다.

특히 양주 지역에는 자신의 지위를 악용해 뒤통수를 치며 출마하려는 자도 있다고 한다. 뜻밖의 일격을 당한 타 후보들은 ‘개문읍도의 공범’이 되는 셈이다. 시민들도 정신 차리지 않으면 ‘개문읍도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민의 악당을 잘 잡아내는 것도 민주시민의 품격이다.

칼럼니스트

2022-03-30 10:18:57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의정부고 청운장학회 장학금 전
 동두천시-경민대학교 관·학 협
 이영봉 도의원, 동두천시 문화여
 성균관유도회 양주시지부 정기총
 김동근 의정부시장, 봉선사 산문
 의정부시평생학습원, 상반기 ICT
 이영봉 도의원, 신임 경기도의정
 양주시, 2023 양주 올해의 책 선
 김성원 의원, 노조 ‘깜깜이 회
 강수현 양주시장, 대중교통 출근
 은현면 주민자치위원회, 새봄맞
 회천4동·5기갑여단 강병대대,
 임태희 교육감, 찾아가는 업무간
 경기북부병무지청장, 병역지정업
 중앙동 파머스치킨, 복지 틈새계
 으뜸코다리냉면, 해장국 나눔 활
 보산동, “다문화가정과 함께 걸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3년 연속
 송산권역, 불법 광고물 NO! 쾌적
 송산3동 적십자봉사회, 백미 22
 양주시, 영농부산물 불법 소각금
 경기도, 전국 지자체 최초로 ‘
 ‘경기도 농수산생명과학 추진단
 신한대학교 로고스봉사단, 불현
 송내동 2023년 상반기 특이민원
 동두천시 교통장애인협회, ‘교
 미군 공여지개발 합동워크샵, 동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
 경기도, 건강보험공단 장기 요양
 이영봉 도의원, 망월사 경내 범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이 답인가?”
 
양주시 볼링, 2023년 국가대표 대거 발탁돼
 
어른이 어른 노릇을 해야 사회가 바로 선다
 
시정질문 방식 놓고 김동근 시장-조세일 의원 ‘충돌’
 
김현채 의원, 의정부시 학교폭력 대책 재정비 촉구
 
정미영 의원, ‘민주주의 수단’ 정당 현수막 관리 촉구
 
수면 부족
 
사직서 제출과 사직의 효력 발생일
 
제로 칼로리의 유혹
 
산재예방 인식변화로 서로가 행복하고 안전한 날 오길
 
국민연금 의정부지사, 연천노인복지관에 난방비 후원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