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3.29 (수)
 
Home > 칼럼 > 윤명철의 역사에세이
 
불기자심(不欺自心)의 덫에 빠진 토착 악당들
  2021-12-06 14:44:12 입력

불기자심(不欺自心). 자기 마음을 속이지 말라는 가르침이다. 옛 성현들은 자기 수양을 중시했다.

조선 명종 때 문신 임권의 좌우명이 ‘독처무자기(獨處毋自欺)’였다고 한다. 홀로 있는 곳에서도 자신을 속이지 말라는 뜻으로 극도의 자기 수양과 절제의 기준이 됐다.

부귀공명을 쫓는 사람(특히 공직자들)은 스스로를 속이는 자가당착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 남을 속이기에 앞서 자신을 먼저 속여야 악행을 저지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악인들은 자신에게 한없이 너그럽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남의 잘못은 추상같이 엄하면서도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는 무엇이 잘못됐는지 뻔히 알면서도 애써 외면하며 너무 쉽게 용서한다.

또한 자신이 갖고 있는 권력을 오로지 사리사욕을 채울 수단으로 악용한다. 자신의 탐욕으로 타인, 특히 국민들이 입을 피해 따위는 고려 대상이 될 수 없다. 걸려도 일단 발뺌하며 끝까지 버티다, 빼도 박도 못한 상황이 돼도 그냥 단순한 착오 내지 작은 실수였다고 항변한다. 이 모든 것이 자신을 속이는 데서 출발하는 악행이다.

최근 대선정국을 강타한 대장동 스캔들, 경기북부 지역사회를 혼란의 도가니로 만든 각종 특혜 의혹의 당사자들은 무엇이 자신을 속이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칼럼니스트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의정부고 청운장학회 장학금 전
 동두천시-경민대학교 관·학 협
 이영봉 도의원, 동두천시 문화여
 성균관유도회 양주시지부 정기총
 김동근 의정부시장, 봉선사 산문
 의정부시평생학습원, 상반기 ICT
 이영봉 도의원, 신임 경기도의정
 양주시, 2023 양주 올해의 책 선
 김성원 의원, 노조 ‘깜깜이 회
 강수현 양주시장, 대중교통 출근
 은현면 주민자치위원회, 새봄맞
 회천4동·5기갑여단 강병대대,
 임태희 교육감, 찾아가는 업무간
 경기북부병무지청장, 병역지정업
 중앙동 파머스치킨, 복지 틈새계
 으뜸코다리냉면, 해장국 나눔 활
 보산동, “다문화가정과 함께 걸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3년 연속
 송산권역, 불법 광고물 NO! 쾌적
 송산3동 적십자봉사회, 백미 22
 양주시, 영농부산물 불법 소각금
 경기도, 전국 지자체 최초로 ‘
 ‘경기도 농수산생명과학 추진단
 신한대학교 로고스봉사단, 불현
 송내동 2023년 상반기 특이민원
 동두천시 교통장애인협회, ‘교
 미군 공여지개발 합동워크샵, 동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
 경기도, 건강보험공단 장기 요양
 이영봉 도의원, 망월사 경내 범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이 답인가?”
 
양주시 볼링, 2023년 국가대표 대거 발탁돼
 
어른이 어른 노릇을 해야 사회가 바로 선다
 
시정질문 방식 놓고 김동근 시장-조세일 의원 ‘충돌’
 
김현채 의원, 의정부시 학교폭력 대책 재정비 촉구
 
정미영 의원, ‘민주주의 수단’ 정당 현수막 관리 촉구
 
수면 부족
 
사직서 제출과 사직의 효력 발생일
 
제로 칼로리의 유혹
 
산재예방 인식변화로 서로가 행복하고 안전한 날 오길
 
국민연금 의정부지사, 연천노인복지관에 난방비 후원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