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3.29 (수)
 
Home > 칼럼 > 윤명철의 역사에세이
 
민족융합국가 백제와 이재명
  2021-07-26 11:54:58 입력

백제(百濟)는 한반도 중남부에 위치한 덕분에 중국의 요서와 산둥, 일본 규슈를 아우르는 세력권을 형성한 개방적인 해양국가다. 특히 일본은 백제를 스승으로 모시며 선진문화를 수용해 중앙집권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

백제는 민족 융합의 상징이다. 건국 세력인 온조는 고구려계 북방이주민의 대표다. 이들은 토착민과 융합해 하남위례성에 도읍을 정하고 나라를 세워 점차 서남쪽으로 세력을 넓혀가며 마한을 통일했다. 현재의 충청과 호남이다. 즉 백제는 북방이주민과 토착민의 연합국가다.
 
백제는 한강의 첫 주인이자 개방적인 선진국가였다. 한민족 국가들은 한강을 지배해야 대표성을 인정받았다. 백제는 금강, 영산강도 지배하며 풍부한 인구와 물자를 확보했다. 서남해의 제해권을 장악하며 중국 남조와 교류했고 이를 일본에 전파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백제’ 발언이 여권을 분열시켰다. 그는 “한반도 5000년 역사에서 백제·호남 쪽이 주체가 돼 한반도 전체를 통합한 때가 한 번도 없었다”며 “당시 이(낙연) 전 대표가 전국에서 골고루 지지를 받고 계셔서 이분이 나가서 이긴다면 역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지지율이 많이 바뀌어 버렸고 지금은 제일 중요한 게 확장력”이라며 “전국에서 골고루 득표 받을 수 있는 후보가 저라는 생각”이라고 주장했다. 통합의 역사가 없던 호남 출신인 이낙연 후보는 확장력이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굳이’는 ‘고집을 부려 구태여’라는 의미다. 이재명 지사가 ‘굳이’ 찬란한 민족문화를 꽃피우며 동아시아의 해상 무역권을 주도했던 민족융합국가 백제를 정쟁에 끌어들인 저의가 뭘까?

표의 확장력은 ‘배제’가 아닌 ‘포용’이다. 통합의 역사에서 백제와 호남을 배제하며 대권에 나선 이재명 지사만의 확장력을 국민들이 어떻게 이해할지 의문이 앞선다.

칼럼니스트

2021-07-26 12:00:24 수정 경기북부시민신문(hotnews24@paran.com)
경기북부시민신문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의정부고 청운장학회 장학금 전
 동두천시-경민대학교 관·학 협
 이영봉 도의원, 동두천시 문화여
 성균관유도회 양주시지부 정기총
 김동근 의정부시장, 봉선사 산문
 의정부시평생학습원, 상반기 ICT
 이영봉 도의원, 신임 경기도의정
 양주시, 2023 양주 올해의 책 선
 김성원 의원, 노조 ‘깜깜이 회
 강수현 양주시장, 대중교통 출근
 은현면 주민자치위원회, 새봄맞
 회천4동·5기갑여단 강병대대,
 임태희 교육감, 찾아가는 업무간
 경기북부병무지청장, 병역지정업
 중앙동 파머스치킨, 복지 틈새계
 으뜸코다리냉면, 해장국 나눔 활
 보산동, “다문화가정과 함께 걸
 의정부시청소년수련관 3년 연속
 송산권역, 불법 광고물 NO! 쾌적
 송산3동 적십자봉사회, 백미 22
 양주시, 영농부산물 불법 소각금
 경기도, 전국 지자체 최초로 ‘
 ‘경기도 농수산생명과학 추진단
 신한대학교 로고스봉사단, 불현
 송내동 2023년 상반기 특이민원
 동두천시 교통장애인협회, ‘교
 미군 공여지개발 합동워크샵, 동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
 경기도, 건강보험공단 장기 요양
 이영봉 도의원, 망월사 경내 범
 
오석규 의원 “의정부 고교 이전이 답인가?”
 
양주시 볼링, 2023년 국가대표 대거 발탁돼
 
어른이 어른 노릇을 해야 사회가 바로 선다
 
시정질문 방식 놓고 김동근 시장-조세일 의원 ‘충돌’
 
김현채 의원, 의정부시 학교폭력 대책 재정비 촉구
 
정미영 의원, ‘민주주의 수단’ 정당 현수막 관리 촉구
 
수면 부족
 
사직서 제출과 사직의 효력 발생일
 
제로 칼로리의 유혹
 
산재예방 인식변화로 서로가 행복하고 안전한 날 오길
 
국민연금 의정부지사, 연천노인복지관에 난방비 후원
 
 
 
 
 
 
 
 
 
 
 
 
 
양주시 의회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