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2023.09.29 (금)
 
Home > 사회/교육 > 초점
 
양키시장, 동두천=기지촌 고착화 논란
동두천시, 2천만원 들여 ‘양키시장’ 조형물 세워
  2008-12-22 13:05:39 입력


57년간 미군기지가 주둔하면서 ‘양색시’ ‘기지촌’이라는 오명이 따라다닌 동두천시. 특히 미군이 저지른 숱한 강간, 살인 등 강력범죄 등의 피해를 입은 한국민은 미군을 ‘양키’라 비하하며 ‘양키 고 홈’을 외치기도 했다.

그러나 오늘날 주한미군의 급격한 감소로 동두천에서는 이른바 ‘양색시’를 찾아볼 수 없으며, 동두천을 포함한 경기북부지역의 개발이 확대되면서 과거 기지촌이란 이미지가 사라져 가고 있다.

시대 흐름이 이런대도 동두천시는 지난 12월14일, 수십년간 미군부대를 통해 흘러나오는 미군전용품 등을 팔아 일명 ‘양키시장’이라 불리던 애신시장 입구에 ‘양키시장’이라고 못박은 대형 조형물을 세워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동두천시의회, 시장 상인(18곳)들과 논의를 거쳐 예산 2천여만원을 들여 수의계약으로 공사를 마쳤다.

이에 대해 한 시의원은 ‘과거의 역사도 역사’라며 “왜 동두천이 기지촌인 것을 숨겨야 하느냐? 우리 시의 현실을 알려야 하며, 양키라는 단어는 미군을 비하하는 단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국어사전이나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는 ‘양키[Yankee]’는 ‘미국인을 얕잡아 이르는 말’ 등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 때문에 동두천시와 동두천시의회 등이 뜻도 의미도 제대로 모른 채 ‘양키시장’이란 별칭을 사실상 공식 명칭으로 둔갑시킨 것은 시민들의 동두천 이미지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짓밟는 처신이라는 지적이다.

보산동에 사는 이모씨는 “우리가 양키란 말을 미군을 비하하는 말로 여지껏 사용해 왔는데 그 이름이 알려졌다고 해서 시장 이름을 양키시장으로 쓴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생연동에서 자영업을 하는 이모씨도 “양키시장이란 간판을 걸자고 하는 시나 시의회의 발상자체를 이해하지 못하겠고, 여기가 기지촌이라고 역설하는 꼴”이라며 “차라리 조형물을 세우지 말았어야 했다”고 예산낭비에 격분했다.

김동철 기자(kdc3497@lycos.co.kr)
김동철 기자 님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이름 패스워드  
평 가









제 목
내 용
0 / 300byte
(한글150자)
 
 
 
 
 
 
감동양주골 쌀 CF
 
민복진 미술관 개관
 
뷰 맛집 기산저수지
 양주시, 추석 명절 대비 농̷
 사)양주시자원봉사센터, 양주시
 경기북부노동인권센터, 대한주택
 양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대흥에
 지해림 식당, 어려운 이웃 위한
 ‘의정부시 소각장 시민공론장’
 양주시, 추석 연휴 응급진료체계
 장흥농협 이종혁 조합장, 농협
 양주시 회천노인복지관, 추석맞
 LH한국토지주택공사 양주사업본
 경기도 특사경, 골프장 내 식품
 백석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함
 ‘주소정보시설 안전신문고’를
 간헐적 단식을 당뇨 환자에게도
 1인가구 지원사업 ‘나를 찾아줘
 (사)양주시자원봉사센터, 취약계
 동두천시 가족센터, ‘베트남 자
 NH농협은행 동두천시지부, 추석
 동두천시, 10월 1일부터 ‘외국
 상패동 ㈜두성기업, 관내 취약
 양주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2
 경기도 민생대책 특별위원회 1년
 2023년 9월 중 동두천시의회 의
 제12회 경기도 청렴대상 최우수
 임태희 교육감, “병역 프로그램
 김민호 도의원, ‘초고령사회 대
 (국감)김성원 의원, 추석 연휴
 동두천시, 2023년 추석맞이 사회
 동두천시, 전 직원 대상 청렴 교
 의정부 터널 안 대폭 밝아진다…
 
양주 ‘원조 민주당’ 이희창 전 의장 국민의힘 입당
 
양주도시공사,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최초 ‘5년 연속 최우수’ 쾌거
 
복지는 무엇인가?
 
정미영 의원, ‘묻지마 범죄’ 예방 대책 촉구
 
장흥농협 이종혁 조합장, 농협 창립기념 공로상
 
조세일 의원 “송양유치원 옆 지식산업센터 건립 포기”
 
제2의 인생
 
채용공고와 다른 근로조건
 
간헐적 단식을 당뇨 환자에게도 권유하나요?
 
우리가 바라는 안전조치
 
양주한마음발전봉사산악회 김장나눔 준비
 
트루먼의 책임 리더십과 두사부일체
 
 
 
 
 
 
 
 
 
 
 
 
 
섬유종합지원센터
영상촬영전문 프라임미디어
 
 
 
신문등록번호 : 경기.,아51959 | 등록연월일 : 2018년 9월13일
주소 : (11676) 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29-23(가능동) 문의전화 : 031-871-2581
팩스 : 031-838-2580 | 발행·편집인 : 유종규│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수연 | 관리자메일 : hotnews24@paran.com
Copyright(C) 경기북부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